[기사] 재능기부도 하고 실무경력도 쌓는 한국AI속기사협회 속기봉사단

2019. 04. 05(금)



최근 방송 등 여러 분야를 통해 알려지며 관심을 끌고 있는 속기사는 기록을 전문으로 하는 직업이다. 직업의 특성상 장애인을 비롯해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AI속기 저변확대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사회공헌에 이바지하고 있는 (사)한국AI속기사협회와 소리자바가 공동 운영하는 속기봉사단이 재능기부를 통해 봉사의 참의미를 실현하고 있다. 그 동안 속기봉사단은 각종 포럼 및 회의 등 현장속기와 청각장애를 위한 실시간 속기, 외국인노동자나 소외계층을 위한 녹취록 작성, 시각장애인을 위한 책자입력 등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해왔다. 최근에는 지역 장애인복지관은 물론 강연회나 문화행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속기봉사 요청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속기봉사 지원을 받은 한 청각장애인은 “꼭 참가하고 싶었던 강의나 행사에 가도 항상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 속기사의 도움을 받아 속기록을 받아보니 정말 많은 도움이 되고 편해서 좋다. 비용이나 시간적인 문제 등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속기사를 부르기 어려웠었는데, 이렇게 생생하게 속기사의 손을 빌려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수업내용을 전달 받을 수 있어 너무 고맙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속기봉사단은 한국AI속기사협회 회원으로 각장애인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만 있으면 자격증과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봉사활동은 실시간 속기, 강의록 작성을 비롯해 실제 현장에서 생생한 기록을 할 수 있는 등 실무를 익힐 수 있어 봉사의 기회와 함께 본인의 속기실력 향상으로 이어진다. 실제로 봉사단 활동이 본인의 속기사 생활에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많은 속기공무원 및 자막방송, 교육속기사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한 속기사들이 밝히기도 했다. 속기봉사단에 참여하고 있는 한 속기사는 “처음에는 제 실력으로 장애인분들게 도움을 많이 드리지 못할 것 같았는데, 참가해보니 장애인분들이 너무 고맙고 도움이 많이 됐다는 얘기를 해주었을 때 많은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며, "3급 자격증 수준도 아슬아슬 했던 실력이 속기봉사를 하며 많이 늘어 오는 4월 20일에 치는 자격증 시험에서 1급을 딸 수 있을 정도로 실력도 많이 늘었고, 실무 경력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결과를 얻은 것 같다. 봉사를 어렵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속기사로서 이렇게 도울 수 있다는 점이 자랑스럽고 더 많은 속기사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해서 더 많은 청각장애인들에게 질 좋은 서비스를 함께 나눌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속기사가 되기 위해서는 한글속기 자격증이 필수지만 자격증 취득 후에도 실무 경험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한국AI속기사협회에서는 속기를 처음 알아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무료상담과 AI속기키보드 무료체험 등 기회 제공은 물론 자격증 취득자를 대상으로 실무교육 및 연수교육을 지속 실시하고 있으며, 봉사단 활동 기회도 꾸준히 제공하고 있다. 속기봉사 참여를 원하는 희망자는 한국AI속기사협회 홈페이지 및 소리자바 강남, 영등포 속기학원을 통해 신청하면 되며, 다른 자격 요건이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한편, AI속기사협회에서는 최근 3년간 한글속기 국가자격증 시험에서 소리자바 기종이 최다응시는 물론 최다합격자까지 배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행정안전부 등 정부 관공서에서 AI속기를 도입하는 등 21세기 속기의 변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을 고려해볼 때 이러한 흐름은 계속 지속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문보기 : http://www.it-b.co.kr/news/articleView.html?idxno=29492

조회수 1회